본문바로가기

문화행사 갤러리

나룰도서관 인문독서토론회에 대한 상세 - 제목, 일정, 대상, 내용, 파일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목 나룰도서관 인문독서토론회
일정 2018.4.10
대상 성인
내용
모파상은 19세기말 프랑스를 주축으로 활동했던 자연주의 문학 운동을 한 작가로 평가받습니다. 하지만 <여자의 일생>은 자연주의 문학 틀을 넘어 인상주의 회화 기법을 유려하게 펼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잔느가 수녀원 학교에서 나오는 1819년 5월에 시작되어 이십년 넘게 진행되는 시간의 흐름에서 주인공의 일생을 보여줍니다. 노르망디 배경과 자연의 풍광 묘사는 잔느의 심정을 담아 독자에게 울림을 줍니다. 다소 지루할 수 있는 전개와 식상한 소재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고전의 위력을 지켜낸 것은 읽는 맛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이번 4월 둘째 주 화요일 저녁에도 어김없이 고전을 사랑하는 분들이 모이셨습니다. 잔느의 삶에 안타까워하기도, 당시 사회적 관습을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삶의 허무를 적나라하게 잘 표현했다는 의견도, 잔느와 대비되는 로잘리에 관한 언급도 있었습니다. 작품을 접하며 어떤 분은 슬픔을, 또 다른 분은 외로움을 말씀하셨습니다. 문장의 아름다움을 갈파하신 분도 계셨고 본능과 이성에 대한 이야기라고 정리하신 분도 계셨습니다. 작품 마지막에 로잘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인생이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그렇게 좋은 것도 그렇게 나쁜 것도 아닙니다."

5월에는 영화를 본 후 이야기 나눌 예정입니다. 장이머우 감독은 <5일의 마중>에서 인생을 어떻게 표현했을까요? 감독과 관객의 목소리가 기대됩니다.
 
 
 
파일 홍보문.jpg홍보문.jpg
게시글 이전, 다음보기에 대한 표 - 이전글, 다음글 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제27회 나를 찾는 삶의 인문학 <박웅현 작가>
다음글 제28회 나를 찾는 삶의 인문학 (박성호 작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