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일반

지구인만큼 지구를 사랑할 순 없어에 대한 상세 - 년월, 제목, 저자, 출판사, 발행년도, 청구기호, 페이지수, 자료실, 이미지링크, 썸네일, 내용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년월 2021-06
제목 지구인만큼 지구를 사랑할 순 없어
저자 정세랑
출판사 위즈덤하우스
발행년도 2021.06
청구기호 816.7-정54ㅈ
페이지수 400 p.
자료실 미사_종합자료실
이미지링크
썸네일 지구인만큼 지구를 사랑할 순 없어.jpg지구인만큼 지구를 사랑할 순 없어.jpg
내용 이 시대 가장 사랑받는 작가 정세랑의 첫 번째 에세이. 정세랑 작가는 여행을 싫어하기로 유명하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친구가 너무 보고 싶어서 뉴욕까지 날아가고, 이벤트에 당첨되어 런던에도 가고, 남자친구의 유학을 따라 독일에도 가게 되었다. 그렇게 쓰기 시작한 여행기가 어쩌다가 9년 동안 계속되었고, 누구나 여행을 그리워하게 된 이때에 마침내 한 권의 책으로 완성되었다. 덕분에 시간이 크레이프 케이크처럼 쌓여 마치 시간여행을 하는 듯 묘한 여행기가 탄생했다.

이 책에는 정세랑의 소설들이, 정세랑이라는 작가가 어떻게 탄생하고 만들어졌는지 ‘정세랑 월드’의 모든 비밀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가지 않았더라면 만나지 못했을 사람들과 가지 않았더라면 쓰지 못했을 것들에 대한 기록이 가득하다. 과거와 미래, 동서 문명, 인간과 환경을 아우르며 이 시대에 우리가 고민해야 할 것들, 사랑하는 사람들과 이 지구에서 함께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의미를 담고 있다.

작가는 어느 무엇 하나 그냥 지나치는 법이 없이 속속들이 시선을 건넨다. 정세랑의 다정한 세계 속에서 우리 모두는 그 순간 가장 특별한 주인공이 된다. 사랑하는 이들의 세상이 갑자기 무너지지 않기를, 어디선가 다정한 대화들이 계속되기를, 지구 구석구석 모두의 반짝이는 안녕을 간절히 바라며, 자신의 ‘최대 가능성’을 향해 빛과 사랑의 방향으로 걸음걸음 걸어나간다.
게시글 이전, 다음보기에 대한 표 - 이전글, 다음글 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돈의 역사는 되풀이된다
다음글 클라라와 태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