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묻고답하기

홈페이지 게시글 관리에 대한 건의에 대한 상세 - 제목, 내용, 파일, 공개여부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목 홈페이지 게시글 관리에 대한 건의
내용   안녕하세요, 시립도서관을 유용하게 이용하고 있는 하남시민입니다.
  묻고답하기 목록을 보던 중 여러 번 눈살을 찌뿌리게 되어 글을 씁니다.

  미사도서관과 나룰도서관 홈페이지에, 익명임에도 동일인이라는 걸 바로 알 수 있을 만큼 매번 고압적인 말투로 협박조의 문장과 함께 지속적인 민원을 게시하시는 분이 있더군요. 목록 한 페이지에 한 개 꼴로 그 분의 글이 올라와 있는데다가, 전부 공개되어 있어 시립도서관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너무나도 쉽게 열람할 수 있습니다.

  다른 이용자 분들이 해당 민원인의 글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시는 글도 보았고, 그 게시글에 도서관 측에서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할 수 있는 공간인 만큼 너그러이 봐주시길 바란다고 답변 달아놓으신 것도 보았습니다.

  시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자 하는 도서관측의 입장은 충분히 이해하고 또 지지합니다. 단순히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시민의 의견을 삭제할 수는 없겠지요.

  그렇지만 '땡볕 쏟아지는 날 입구 밖에서 기다리면 흑인이 된다(게시글 번호 12)', '시각장애인한테 일을 시켜도 저것보단 낫다(게시글 번호 149)'와 같은 표현과, 고작 반바지에 웨지힐 슬리퍼를 신었다는 이유로 '흉한 차림(나룰도서관 게시글 번호 711)'이라고 하는 등 개인에게 모욕감을 주는 단어들은 도저히 너그러이 봐줄 수가 없으며 옮겨 적는 것조차 부끄러운 수준입니다. 이외에도 옷 벗고 싶지 않으면 제대로 하라느니, 누군지 인상착의를 공개하겠다느니 하는 협박성의 문구 또한 글을 읽으며 하남시민으로서 창피하다고 느낄 정도였습니다.

  게시판의 상단에는 [개인정보, 시 관련 사업과 관계없는 사항, 광고홍보성, 명예훼손, 기타 불건전한 내용을 담고 있을 경우, 내용에 상관없이 삭제됩니다.]라는 안내가 적혀 있습니다. '불건전한 내용'이라는 항목은 매우 포괄적이고 애매하지만, 약자와 소수자에 대한 혐오 표현은 물론이고 직원과 담당자를 향한 폭언과 협박 역시 여기에 마땅히 포함되어 있을 거라고 믿습니다.

  열린공간은 말 그대로 '열린' 공간입니다. 모두가 들여다 볼 수 있는 공간을 누구도 상처받지 않을 공간으로 만드는 것은 공공기관이 수행해야 할 임무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온라인에서든 오프라인에서든 건전하고 성숙한 시민의식이 자리하는 도서관이 되기를 바랍니다.
파일
공개여부 공개

답변

답변에 대한 표 - 답변내용, 내용 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답변내용 안녕하세요.
우리도서관 이용에 관심을 가지고 의견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홈페이지 게시글에 대한 이용자분의 우려가 충분히 이해되오나 공공도서관이 누구에게나 열린 공간인 것처럼 도서관 홈페이지 또한 다양한 스타일의 의견이 있으므로 선택적으로 막을 수 없음을 말씀드립니다. 단, 의견 주신대로 특정 개인에게 상처가 되는 표현은 주의해 달라고 해당 이용자께 말씀드리겠습니다.

그 밖에 궁금하신 사항은 도서관정책과 조혜련(☎031)790-5867)으로 문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글 이전, 다음보기에 대한 표 - 이전글, 다음글 순으로 내용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전글 너무 불편한 주차장 시스템
다음글 글 읽기 불편하여 몇 자 적습니다.